쓰레기산 사라질까, 플라스틱 먹어치우는 ‘수퍼 효소’ 나왔다

Categories: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1001050124379

요약 :요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높이고 있다. 전염병에서 인류를 보호한 마스크, 언택트를 위해 사용한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가 아무렇게나 버려지면서인데 최근 2년 전 영국 포츠머스대학 존 맥기핸 교수팀이 개발한 ‘플라스틱 먹는 효소’의 성능을 높인 최신 버전인 플라스틱 분해를 촉진해 완전분해 시간을 단축하는 ‘수퍼 효소’(super-enzyme)가 개발됐다. 수퍼 효소는 플라스틱을 자연상태에서보다 6배 빠르게 분해한다. ‘수퍼 효소’는 플라스틱 표면을 공격해 분해 속도를 최대 20% 높이는 것으로 알려진 페타제와 박테리아에서 발견한 두 번째 효소 메타제와 결합한 것이다. 두 효소를 결합한 결과 플라스틱 분해 속도는 2배 빨라졌고, 효소 활성력은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수퍼 효소가 플라스틱 재활용 산업에서 활약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화석자원 의존도도 낮출 수 있으며 또 수퍼 효소는 섬유 분해 효소 등과 결합이 가능해 재활용이 어려웠던 의류 쓰레기 처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 맥기핸 교수는 “~ 플라스틱 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는 실현 가능한 대안이 마련된 것 ~ 추가 연구를 진행하면 1~2년 안에 산업 현장에서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 생각 :어서 이 수퍼 효소가 상용화되어 환경오염의 주범인 플라스틱 문제가 나아지면 지구환경에 큰 도움을 줄 것이다.

No Response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