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엄마만 아이를 데리고 다니는 거야?” 아이가 물었다

Categories: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923094524672

요약 :지하철이나 대형마트, 백화점을 가면 대부분 이용하는 에스컬레이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안전 표지판에 성 고정관념을 반영한 묘사가 그대로 사용되고 있다. 지하철 1호선·2호선·3호선·4호선·공항철도 등 다섯 개 노선의 역과 서울 중구와 용산구에 위치한 대형마트 두 곳, 백화점 두 곳의 에스컬레이터를 확인한 결과 한 곳도 빠짐없이 모두 같은 형태의 안전 표지판이 부착돼 있다. 4월 1일부터 5월 22일까지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서는 ‘2020 성평등 디자인 공모전’을 진행했고 7월 10일 발표된 수상작 중, 우수상 수상작인 ‘사회적 성을 제외한 성평등 픽토그램’에서도 이런 문제가 지적됐다. 해당 픽토그램 중 에스컬레이터 부문을 보면 임산부를 제외하고는 성 중립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성평등협력사업팀 관계자는 “수상자들은 임산부 표시 이외에는 가능한 성별을 구분할 수 없게 표현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한국승강기안전공단 문화홍보실 조갑동 대리는 지난 9일 베이비뉴스와 한 전화 통화에서 “해당 안전 스티커가 성평등 관점에서 문제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해당 문제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내 생각 :아직도 이러한 성 고정관념을 반영하는 것이 있다면 하루 빨리 개선해야 될것이라고 생각된다.

No Response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