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행성’ 화성 생명체 존재 이번엔 확인할 수 있을까

출처:

https://news.v.daum.net/v/20210219153955710

요약 :총 27억 달러(2조9천867억)가 투입된 최첨단 로버가 투입되고, 고대 생명체 흔적을 찾는데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는 만큼 이번에는 그 답을 구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 미국 항공우주국 제트추진연구소에 따르면 착륙지인 ‘예제로 크레이터’는 약 35억 년 전에 강물이 운반해온 퇴적물로 삼각주까지 형성된 고대 호수이다. 퍼서비어런스는 약 한 달간 기기 점검과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등의 준비작업을 거친 뒤 2년 간 약 25㎞를 이동하며 탐사 활동을 하게 된다. 외형으로 확인 가능한 증거가 발견되지 않거나 퍼서비어런스의 현장 분석만으로 부족하면 지구로 시료를 가져와 초고성능 장비로 정밀 분석하는 방법이 있다. 퍼서비어런스가 암석에 구멍을 뚫어 채취한 코어 시료를 시가형 티타늄 용기에 담아 현장에 두면 NASA와 유럽우주국이 제작해 공동 발사할 착륙선과 로버가 퍼서비어런스 행로를 따라가며 수거해 지구로 보내게 되는데 현재로선 그 시기가 10년여 뒤로 예정돼 있다.

한 줄 요약 : 고대 생명체의 흔적을 찾기 위해 화성에 최첨단 로버가 투입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