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 이후 최대 성과” 러 백신, 녹십자서도 만든다

출처:

https://news.v.daum.net/v/20210208010047961

요약: 러시아가 자국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를 한국에서 추가로 위탁생산(CMO)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스푸트니크V는 지난해부터 한국코러스 춘천공장에서 CMO 중이다. 러시아는 세계 각국에서 스푸트니크V 긴급 승인 및 도입 확대를 예상하고 지난달 한국코로스 측에 생산량 확대했지만 이 회사의 생산능력이 부족하자 녹십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RDIF가 녹십자를 파트너로 꼽은 이유는 지난해 이 회사가 오창공장이 감염병대비혁신연합(CEPI)의 검증을 통과했기 때문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사용 허가한 지난해 8월만 해도 백신의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았기 때문에 스푸트니크V를 보는 시선은 좋지 않았다. 랜싯 최신호에 따르면 스푸트니크V를 약 2만 명에게 1·2차 접종한 결과 면역 효과가 91.6%로 확인되었고 가격도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유력 학술지와 언론이 스푸트니크V의 효능을 인정하자 각국에서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국내에서는 스푸트니크V를 접종할 계획이 없다는 것이 공식 입장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